대형비행기에 실려온 동물

주체75(1986)년 4월 어느날 중앙동물원을 찾으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서우사에 들리시였을 때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사람들이 서우를 보고 좋아하겠다고 하시면서 자신께서는 인민들이 좋아하는것을 보면 제일 기쁘다고 말씀하시였다.

사실 그 서우를 머나먼 아프리카의 어느 한 나라에서 실어와야 할 문제가 제기되였을 때 일군들의 의견은 분분하였었다.

이 사실을 알게 되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일군들을 나무라시며 서우를 실어오는 일이 비록 한마리의 동물에 대한 문제이기는 하지만 그것이 인민들을 위한 일인데 이것저것 타산만 해서야 되겠는가고, 서우를 비행기로 실어오자고 이르시였다. 그리하여 아프리카에 있는 서우를 실어오기 위해 비행기가 날아올랐다. 위대한 장군님께서 띄워주신 비행기가 날아온 사연을 알게 된 그 나라 사람들은 감동을 금치 못해하였다.

그런데 그 동물을 접수하기 위하여 현지에 간 일군들은 뜻밖의 정황에 부닥치게 되였다. 몸집이 큰 서우를 비행기에 싣자고보니 문으로 들어가지 못했던것이다.

이에 대한 보고를 받으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자금이 좀 들더라도 다른 나라의 대형수송기로 실어오도록 해야 하겠다고 하시면서 우리에게 락이란 뭐겠는가고, 인민들이 기뻐하면 그것이 락이라고 뜨겁게 교시하시였다.

이렇듯 인민을 위함이라면 그 무엇도 아낌없이 돌려주시는 위대한 장군님의 사랑이 있어 중앙동물원은 인민의 웃음이 그칠줄 모르는 행복의 락원으로 더욱 훌륭히 전변될수 있은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