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함없는 경모의 정 굽이치는 금수산태양궁전광장

 

 

 

 

 

 

 

 

 

 

 

펼치면 바다가 되고 쌓으면 하늘에 닿을 위대한 장군님의 그 업적을 못 잊어 주체107(2018)년 12월 17일 온 나라 인민의 마음과 발걸음이 금수산태양궁전광장으로 굽이쳤다.

혁명의 길에 나서신 첫날부터 조선혁명을 책임진 주인이 되겠다는 굳은 결심을 품으시고 한평생 자신의 모든것을 다 바쳐 사회주의조국을 수호하고 빛내이시였으며 생의 마지막순간까지 조국과 인민을 위한 애국헌신의 길을 이어가신 위대한 장군님,

사랑하는 후손들과 천만전사, 제자들을 반겨맞으시며 온 세상이 환하도록 밝게 웃으시는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태양상을 우러러 사람들은 삼가 경건한 마음으로 인사드리였다.

조국과 인민을 위한 길에 언제나 함께 계시였듯이 오늘도 함께 계시며 태양의 미소를 보내시는 위대한 수령님들의 자애로운 영상을 우러르는 사람들의 가슴가슴은 경애하는 원수님의 령도를 충정으로 받들어갈 열의로 뜨겁게 달아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