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를 추모하여 일제히 묵상

 

 

 

 

 

 

 

민족최대의 추모의 날인 7월 8일, 조선의 방방곡곡 그 어디서나 위대한 수령님에 대한 그리움의 대하가 뜨겁게 굽이쳤다.

중앙과 지방의 각급 기관, 공장, 기업소, 농장, 어촌, 학교 등 모든 단위에 조기가 드리워져있었다.

정각 12시, 전국에 일제히 고동이 울리였다.

도로와 궤도우를 달리던 자동차, 기관차들과 도시와 마을, 일터를 비롯한 모든 단위들에서 고동소리가 울려퍼졌다.

사회주의조선의 시조이시며 공화국의 영원한 주석이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를 추모하여 전체 인민들과 인민군장병들은 가장 경건한 마음을 안고 엄숙히 묵상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