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움의 나래를 펼치며

장애자직업기술학교 2학년에서 공부하는 홍영용학생은 앞을 잘 보지 못하는 시력장애자이다.

배움의 나래를 활짝 펼쳐준 사회주의조국의 고마움을 깊이 간직한 그는 오늘도 최우등생의 영예를 안고 학급의 앞장에서 동무들을 이끌어주고있다.

장애어린이들의 6.1국제아동절 기념모임 진행

《세상에 부럼없어라》의 노래높이 부르며

행복동이들의 기쁨

깊은 여운을 남긴 공연

아름답고 우아한 형상으로

제품의 질보장을 첫자리에 놓고

육체훈련강화에 큰 힘을

실천속에서 배운 지식을 다지도록

정치사상교육에 힘을 넣어

장애자체육발전을 위해 바쳐가는 진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