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열에 사는 시인

지난 기간 시초《람홍색국기아래 우리가 산다》, 시 《평범한 공민》, 시 《어머니의 마음》을 비롯한 많은 시가작품들을 창작하여 우리 인민들에게 널리 알려진 지체장애자시인 리국철은 최근에도 불같은 정열로 비상방역대전에서 승리한 우리 인민의 기쁨을 담은 가사를 비롯한 여러편의 작품창작전투로 낮과 밤을 보내고있다.

각지 청력장애자학원들에서 강습조직

감독의 실력이자 선수의 실력

리론과 실천을 결부한 실습교육

뇌성마비회복치료에서 성과

청력회복봉사의 질을 높여

내 삶의 보금자리

문수물놀이장을 찾아

정열에 사는 시인

후비육성사업에 힘을 넣어

판매원의 보람

×